휴온스-아주대 ‘수면 질 개선 건기식 원료’ 정부연구개발사업 선정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휴온스(대표 엄기안)는 아주대학교 약학대학 정이숙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 중인 ‘수면의 질 개선 기능성 소재(HU-054)’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정부연구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수면의 질 개선 기능성 소재는 ‘차조기추출발효물’을 활용한 천연물 신소재다.

휴온스와 아주대는 지난 2018년 ‘수면의 질 개선 기능성 소재의 기술 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로 발전시키기 위해 공동연구를 진행해왔다. 비임상을 통해 ‘스트레스성 긴장 완화와 수면의 질 개선’ 효과를 확인했으며, 건강기능식품 원료로서 기능성을 인정받기 위한 인체 적용시험을 앞두고 있다.

휴온스와 아주대는 이번 정부연구개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오는 2022년까지 최대 18억원의 정부지원금을 지원받는다. 지원금은 ‘차조기추출발효물의 스트레스성 긴장 완화와 수면의 질 개선’에 대한 인체 적용시험 및 상업화에 활용될 예정이다.

휴온스는 ▷개별인정형 원료 연구·개발 경험 ▷GMP 인증받은 건강기능식품 원료 및 완제품 생산 설비 ▷유통 및 마케팅 노하우 등을 인정받아 이번 정부연구개발사업에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