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이인영 사상검증’ 태영호 비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4일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를 ‘사상검증’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보면서 ‘어이가 없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할 말이 많은데 야당의 입장도 있기에 더이상 말씀을 삼가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어제 이 시대가 청산하고 극복해야 될 일들이 동시에 나타나서 힘들고 답답한 하루였다”며 “70·80년대를 짓눌렀던 색깔론 같은 낡은 시대의 유령이 부활한다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선도국가로 도약할 대한민국의 꿈 실현은 지체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색깔론으로 정치를 어떻게 해볼 수 있을 것이라 착각하는 야당이 있다면 하루빨리 미몽에서 깨어날 것을 당부한다”며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써 혁신·연대·책임의 가치를 들고 대전환의 시대를 향해 뚜벅뚜벅 전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통합당의 색깔론은 고질병을 넘어 불치병 수준”이라며 “통합당이 바뀌겠다면서 새로운 정강정책을 소개한 뒤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저열한 색깔론을 꺼냈다”고 지적했다.

설훈 최고위원 역시 “태 의원은 국민의 대표로 나선 인사청문회에서 반헌법적인 발언한 것에 대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21세기 대한민국 국회에서 또다시 구시대적이고 반인권적 색깔론이 나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

태영호 의원은 전날 열린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경력을 언급하며 “이 후보자가 언제 사상전향을 했는지 못 찾았다. 주체사상 신봉자가 아니라는 공개선언을 했느냐” 질의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건 아무리 청문위원 질문이라도 온당치 않다”고 답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