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박원순 피소 몰랐다…추측성 보도 삼가 달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2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박 시장 본인에게 알린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의 의혹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남 의원은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당시)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몰랐다. 추측성 보도를 삼가 달라”며 이렇게 밝혔다.

남 의원은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박 전 시장에게 고소장이 접수되기 전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느냐”고 물어봤다고 밝힌 뒤 고소 전 인지 논란이 불거졌다.

남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박 시장과 통화 내용이 무엇이냐’,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식으로 언질을 줬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을 피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박 시장의 실종 당일 남 의원이 박 시장과 통화한 기록을 경찰이 파악했다며, 통화에서 남 의원이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알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