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행진…교통혼잡 예상

도심 집회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토요일인 25일 서울 을지로와 서초구 서리풀공원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와 거리 행진 개최돼 교통 혼잡으로 시민 불편이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10여개 단체 약 5000명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을지로 일대에서 집회 후 을지로와 퇴계로에서 행진할 예정이다.

또 국민운동본부는 오후 3시부터 서초구 서리풀공원 앞에서 집회 후 삼성생명 앞까지 차로를 이용해 행진할 계획이다. 주최 측은 이 집회 인원을 1500명으로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을지로와 퇴계로, 자하문로 등 도심 대부분의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으로 불편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하게 차량을 운행하게 되면 해당 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도 통제 구간의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한다. 임시 조정되는 버스 노선은 서울시 다산콜센터(☎ 120)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집회·행진·행사 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 02-700-5000),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