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英 900억 사업수주…유럽 진출 3년만에 최대 성과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과 내셔널그리드의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LPT2 프로젝트 계약을 온라인 화상 서명식으로 체결하고 있다. 대한전선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대한전선이 영국에서 90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2017년 유럽 진출 이후 최대 성과를 거뒀다.

대한전선은 24일 공시를 통해 영국의 국영 전력회사인 내셔널그리드(National Grid)와 ‘런던 파워 터널 2단계(London Power Tunnels 2·이하 LPT2)’ 프로젝트의 전력망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약 925억원(약 6000만파운드)의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국내 전선업체가 영국에서 수주한 전력망 프로젝트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대한전선이 유럽 시장에 진출한 이후 수주한 프로젝트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다.

LPT2 프로젝트는 런던 전역의 전력 공급을 안정화하기 위해 내셔널그리드가 수년 동안 추진해 온 핵심 사업이다.

런던 남서부의 윔블던에서 남동부의 크레이포드까지 도심을 가로지르는 약 32.5km 길이의 대규모 지하 터널을 건설하고 400kV 전력망을 설치하는 공사로, 투입되는 케이블 길이만 200km가 넘는다.

영국의 지중 최고전압인 400kV 전력망으로 런던의 전력 인프라를 재구축하는 사업인만큼 입찰부터 업체 선정까지 1년 이상의 까다로운 평가가 진행됐다.

대한전선은 400kV 케이블과 접속재 등 관련 자재 일체를 공급하고, 터널 내외부 케이블 시스템 설계와 엔지니어링 등을 일괄 담당하게 된다.

대한전선 초고압케이블이 당진공장에서 출하를 기다리고 있다. [대한전선 제공]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은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영국에서 까다로운 검증 과정을 거쳐 중요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유럽 전 시장에서의 경쟁력과 입지를 입증한 것과 같다"며 “유럽은 노후한 케이블의 교체 수요가 많고, 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른 신규 전력망 공급 기회가 열려 있어 향후 지속적인 수주 확대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2017년 4월 영국 지사를 설립 이후 전문인력을 배치한 대한전선은 지난해 기존 러시아 지사와 합쳐 유럽 본부로 조직을 확대개편했다.

아울러 네덜란드 법인을 신설하며 영업망을 확대했다. 유럽 진출 3년이 지난 현재 대한전선은 스웨덴, 네덜란드, 덴마크, 영국 등에 초고압 전력망을 수출하며, 유럽에서의 수주 영토를 확장하고 성과를 본격화하고 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