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복, 태영호 비난 글 해명…“변절자 발악” 사과 없었다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을 두고 “변절자의 발악”이라고 했다가 논란이 되자 돌연 글을 삭제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사실관계를 바로 잡는다”면서 해명글을 올렸지만 ‘변절자’ 논란에 침묵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태영호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선조와 비교했다고 글을 작성한 바 있다”며 “해당 발언은 태 의원이 아닌 같은 당인 신원식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정부 질문에서 한 발언이라서 해당 글을 내렸다. 혼란을 겪은 여러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적었다.

문 의원은 전날 “(태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조선 선조에 비교하고, 공직자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은 북에서 대접받고 살다가 도피한 사람이 할 소리는 아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나 태 의원은 질의에서 선조 임금을 언급하지 않아, 하지도 않은 말로 태 의원을 비난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와 함께 문 의원은 전날 태 의원의 대정부질문을 두고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에 대한 의식이 모자란 것”이라며 “변절자의 발악으로 보였다”고 비판하는 글을 올렸는데, 2016년 귀순한 태 의원을 ‘변절자’로 칭한 탓에 논란은 더욱 거세게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문 의원은 이 글을 올린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돌연 삭제하고 이날 페이스북에 해명 글을 올렸다.

그러나 문 의원은 ‘문 대통령 선조 비교 발언’의 주체를 태 의원이라고 잘못 적은 것에 대해서만 사과하고, 논란이 된 ‘변절자’ 발언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