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문회 D-1…쟁점은 학력 위조·5000만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26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최대 쟁점은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여부와 갚지 않은 채무 문제가 될 전망이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정보위원회는 27일 오전 10시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야당은 청문회의 최대 쟁점으로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22일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에 편입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조선대 학력을 제출했으며 2000년 정치에 입문하며 이게 문제 될까봐 자신이 다녔던 광주교대로 돌려놓았다”고 주장하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박 후보자는 이에 즉각 반박했다. 박 후보자 측은 “단국대에서 일체 서류가 어떻게 되어 있는지 후보자도 모르는 사실”이라며 “광주교대 졸업과 단국대 편입 및 졸업은 공식 발급받은 졸업증명서 등으로 명백히 확인되는 사안”이라고 위조가 없었음을 강조했다.

이에 하 의원은 재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교대 2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4년제 대학에 편입했는데 5학기를 인정받은 사람은 박 후보자가 유일하다”며 “그런데 ‘나는 모른다’는 말로 해명하는 건 너무 무책임하다. 이것이 어떻게 가능한건지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가 고액후원자로부터 5000만원을 빌리고 5년째 갚지 않고 있다는 의혹 역시 청문회의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지난 19일 박 후보자가 정보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5년 8월 28일 A씨에게서 5000만원을 빌렸다. 그는 연 5.56%의 이자를 매월 지급하기로 하고, 1년 뒤인 이듬해 8월 27일 원금을 갚겠다는 차용증도 썼다.

그러나 박 후보자는 현재까지 채무를 갚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당 측은 “박 후보자가 재산이 없던 것도 아닌데 2016년 갚기로 해놓고 지금까지 이자 한 푼 주지 않고 그냥 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사실상 불법 정치자금으로 볼 여지가 있다. 청문회 때 철저히 따지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2016년이던 변제 기일을 올해 8월 27일까지로 연장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