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리풀 청년라이브’ 참여 예술인 공개 모집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서초문화재단, 현대자동차㈜ 남부지역본부와 함께 여는 온라인 문화공연 ‘서리풀 청년라이브’에 참여할 청년예술인 10팀을 공모를 통해 선발한다고 24일 밝혔다.

서리풀청년라이브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연 영상을 제공하는 문화 프로그램이다.

만 19~39세 청년예술인이면 음악 장르에 구애 없이 응모할 수 있다. 신청은 서초문화재단 홈페이지(www.seochocf.or.kr)에서 지원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팀 당 5분 내외의 출품영상과 함께 다음달 12일까지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클래식, 국악, 인디밴드 등 장르에 상관없이 최종 10개팀을 선발한다.

선정된 10개 팀에 대해선 심사를 통해 1팀 당 50만~100만 원의 공연료를 준다. 또한 각종 공연기획사에 우수 공연팀에 대한 프로필과 공연영상 등을 제공하고, 청년예술인을 채용한 기획사를 구가 주최하는 공연에 우선 섭외하는 등 인센티브를 준다.

선정된 청년예술인은 서리풀청년라이브를 통해 이름과 실력을 알릴 수 있다. 구는 민간 공연장 곳곳에서 영상을 송출, 침체에 빠진 문화예술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구민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맞는 다양한 문화공연을 추진해 공연 취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이 무대에 다시 설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