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세스코, 자연 유래 ‘세스케어 섬유탈취제’

환경위생 기업 세스코(대표 전찬혁)는 식물에서 추출한 저자극 ‘세스케어 섬유탈취제’(사진)를 출시했다.

이 섬유탈취제는 감잎과 녹차잎에서 추출한 성분을 함유한 게 특징. 탈취력과 유해세균 제거력이 있다는 게 회사측 주장이다. 또 환경부와 유럽연합(EU)에서 알레르기 유발 물질로 지정한 벤질알코올 등 26종을 사용하지 않아 안전하며, 피부 저자극 시험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감잎의 타닌 성분은 세균 번식을 억제해 호흡기질환을 예방하거나 음식을 보관하는데 쓰여 왔다. 녹차잎의 카테킨 성분은 탈취효과가 높아 화장실과 냉장고 등 나쁜 냄새가 나는 장소에 두기도 한다.

섬유탈취제는 냄새 원인이 되는 분자를 중화시켜 새집·새차증후군부터 땀·화장실·음식·생선 냄새 등 생활 속 악취까지 99% 제거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밖에 1회 분사만으로 넓은 면적을 탈취할 수 있으며, 과일향·꽃향·나무향으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탈취력과 함께 섬유 속 유해세균 제거에도 효과이다.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 등 섬유에서 냄새를 유발하거나 유해한 세균들을 99% 이상 살균해준다. 한국의류시험연구원의 관련 시험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