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아이엠씨 “유상증자로 재무건전성·글로벌 경쟁력 확보”

거래재개 후 대규모 유상증자 계획을 발표한 세화아이엠씨(대표 손오동)가 증자 이후 계획을 밝혔다.

세화아이엠씨는 “이번 증자는 누적된 부채 상환과 공장부지 매입을 위해 필요하다. 성공적인 증자로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일 이 회사는 571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 후 실권주 일반공모 결정을 공시했다. 예정발행가는 816원, 신주 상장예정일은 10월 6일이다.

세화아이엠씨는 타이어 금형사업의 수익성을 확대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에 대규모 생산기지 구축을 검토 중. 하지만 재무적 불안정성으로 제동이 걸려 이의 해소가 급선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또 연간 5억개 생산능력을 갖춘 마스크 신사업도 대규모 공급계약이 가능해져 신규 수익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증자가 성공하면 2020년 1/4분기 기준 469.4%인 부채비율이 35.6% 수준으로 줄게 된다. 대주주인 우성코퍼레이션도 증자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LH공사에서 임차해 사용 중인 광주광역시 첨단지구 2만1000평 규모의 본사 공장부지 매입도 가능해진다. LH공사와 장기 토지임차계약에 따라 시세보다 저가에 매수할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앞의 관계자는 “글로벌 1위였던 위상을 되찾기 위해 신규 수주, 시장 개척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글로벌 타이어 제조사들의 신규 물량 발주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세화아이엠씨는 전 경영진의 배임·횡령 문제로 2018년 2월부터 주식 매매거래가 정지됐다 5월 26일 재개됐다. 지난해 말 우성코퍼레이션이 최대주주에 오르면서 경영진을 교체하고 경영 정상화에 매진해 왔다. 1분기에는 10분기 연속 적자를 끝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