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문화 위생과 안전, 이제는 필수”

박효순 ▶나루가온에프앤씨㈜ 대표

“찾아오는 손님이 안심할 수 있도록 수칙을 잘 지키겠습니다.”

정부가 식사문화개선을 위해 지정하고 있는 안심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박효순 나루가온에프앤씨(주) 대표는 24일 헤럴드경제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손 소독과 발열 체크는 물론 전 직원이 마스크를 쓰고, 수저를 개별 포장하며 음식을 덜어 먹을 수 있도록 도구를 제공하는 식당이어야 안심 식당으로 지정된다. 박 대표는 이외도 직원들의 위생관리를 비롯해 테이블마다 이동식 칸막이를, 반찬마다 집계를 각각 제공해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박 대표는 “한식 매장이다보니 가족단위 손님이 많이 온다”면서 “이런 점을 감안해 정부의 안심식당 확산 캠페인에 적극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손님들은 우리 업소가 ‘안심 음식점’이라는 걸 보고 방문하기도 한다”면서 “덕분에 매출 상승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외식업체의 위생이나 서비스 개선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박 대표는 또 “손님들이 안심하고 찾아올 수 있도록 이런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위생과 안전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식당 문화를 향상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안심식당 확산 캠페인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도록 적극 돕겠다”고 덧붙였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