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소매할부금융 신한카드로 집중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약 1조원에 달하는 신한캐피탈의 자동차 및 소매 금융자산이 신한카드로 넘어간다. 신한금융그룹은 국내외 금융시장 환경 악화로 수익성을 내기 어려워지자 그룹의 성장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여신금융 포트폴리오를 조정키로 했다.

신한금융그룹의 자회사인 신한카드와 신한캐피탈은 24일 각각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신한캐피탈의 1조원대 오토 및 리테일 금융자산을 신한카드로 양수도 하는 안건을 다뤘다. 두 회사는 8월말까지 양수도 대상 금융자산을 확정하고 계약 관련 실무적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이번 결정으로 1조원대 오토금융자산과 리테일 대출자산을 추가하면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용카드업의 수익성 하락에 따라 사업 다각화를 추진 중”이라며 “이번 리테일 자산 인수를 통해 보다 차별화 된 상품 판매와 고객 가치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한캐피탈은 자산 양도로 확보된 투자 재원을 활용하여 기업투자금융 부문의 성장 여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신한캐피탈 관계자는 “자산 매각에 따른 유동성 확보로 기업금융시장의 높은 성장성과 변동성에 대응할 수 있는 재원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그룹 여신금융사업 내에서 리테일 부문을, 신한캐피탈은 투자·투자은행(IB)·기업금융 부문을 전문으로 하는 자회사로서 차별적인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질적 경쟁력 강화를 꾀할 방침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양사간 자산 양수도는 그룹 내 여신금융 포트폴리오의 시장 선도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의사결정”이라며 “그룹의 기업 가치와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