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극복 ‘상설 특별면접’ 운영

안산시는 코로나19 극복 위해 ‘상설 특별면접’을 운영했다. [안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안산)=지현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구인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체와 구직자를 돕기 위해 ‘상설 특별면접’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2일 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린 행사에는 덴탈 마스크와 KF94 등 보건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1개의 기업체가 30명을 채용하기 위해 참여했다. 48명의 구직자가 몰려 현장에서 29명이 채용됐다. 해당 기업은 이번에 채용한 인원을 새로 준공한 안산공장에 투입시켜 가동할 방침이다.

이날 진행된 면접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한 상태로 진행됐다. 발열 체크와 방문대장 작성, 손 소독 후 입장, 면접관과 구직자 사이 가림판 설치, 2m 간격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이뤄졌다.

시는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이처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특별면접을 진행해 지난 4월 1차를 시작으로 이번 행사까지 모두 10회를 진행해 면접인원 485명 가운데 296명이 현장에서 채용 되거나 2차 면접을 대기 중이다.

업체 관계자는 “대규모 인력 채용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안산시가 마련해 준 자리에 감사드린다. 구인인원 충족이 될 때까지 시와 협의를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인업체와 구직자들을 위한 상설 특별면접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