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깃장 놓는 日… “ WTO총장에 아프리카 후보 지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엄청 껄끄러운 모양이다.

교도통신은 24일 일본 정부가 아프리카 출신 후보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일본 정부가 WTO 사무총장 후보 중 나이지리아 또는 케냐 출신자 중 한쪽으로 좁혀 지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고 전했다.

WTO 사무총장 선출 경쟁에는 유 본부장 외에 나이지리아에서 외무·재무장관을 지낸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케냐 문화부 장관을 지낸 아미나 모하메드 전 WTO 총회 의장 등 8명이 출마했다.

일본은 이 가운데 오콘조-이웰라와 모하메드가 둘 다 각료를 지냈고 풍부한 국제 실무 경험이 있어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유 본부장에 관해 “공평·중립성이 담보될지에 대한 불안이 있다”는 의견을 밝혔으며 그가 나이지리아나 케냐 후보만큼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일본 총리관저의 한 관계자는 “일본이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