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28∼29일 ‘박원순 의혹’ 관련 서울시 현장점검

여성가족부.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여성가족부가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의혹과 관련해 오는 28~29일 서울시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여가부는 그동안 서울시에서 발생한 성희롱, 성폭력 사건에 대한 재발방지대책 수립과 이행조치 실행 여부 등을 살필 계획이다. 사건 발생 후 조직 내 2차 피해 발생 여부와 이에 대한 조치사항 등도 점검한다.

더불어 서울시 내 성폭력 등 폭력 예방 교육을 어떤 내용으로 진행하는지와 해당 교육에 대한 직원들의 참여방식 등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등 질적인 측면도 함께 살필 예정이다. 이번 점검엔 여가부의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 점검단’ 점검총괄팀장을 단장으로, 법률, 상담, 노무 전문가가 함께 한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이번 점검으로 기존 제도가 작동하지 않은 원인과 2차 피해 현황, 조치 결과 등을 확인해 서울시의 여성폭력 방지조치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피해자들이 안전하게 직장으로 복귀해 일할 수 있도록 성 평등한 조직문화 조성과 관련 제도의 보완을 통해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