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전국 장맛비 계속…서울·경기 낮부터 그칠듯

지난 23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쓴 채 물웅덩이를 뛰어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금요일인 24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비가 오는 지역은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 지역과 경북 북부 동해안 지역에서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다만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는 오후부터 비가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오늘 오후 6시까지는 강원 영동에, 25일 오전 6시까지는 경북 북부 동해안에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일부 지역에서는 예상 강수량이 100~250㎜에 달하는 등 매우 많은 양의 비가 오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특히 강원 영동은 동해 북부 해상에 고기압이 위치하는 가운데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오는 26일까지 정체하면서 장시간 비가 이어지겠다”며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한 지역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덧붙였다.

전날부터 내린 장맛비는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에서 이날 오후께 차차 그치겠다. 강원도·남부지방·제주도에서는 25일 밤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많은 비가 예보된 강원영동 지역은 25일 자정 무렵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이번 비의 예상 강수량은 25일까지 경북 북부 동해안·강원 영동에서 100~250㎜, 경남 해안은 70~150㎜, 그 밖의 지역은 40~100㎜가량이 될 전망이다.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에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재차 비가 내리면서 저지대·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에도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짧은 시간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하천이나 계곡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다”며 “산간과 계곡을 찾은 야영객들은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계속되는 장맛비 탓에 전국의 낮 기온은 21~27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인천·대구 각 26도 ▷강릉·부산 각 25도 ▷대전·광주 각 24도 ▷제주 27도로 전망됐다. 서울의 최고기온은 26도로, 전날(22.4)보다 4도 가까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해안지역과 산지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내륙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남해상과 동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안과 남해안은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어서 만조 때 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서해 앞바다에서 1.0∼3.0m, 남해 앞바다에서 1.0∼3.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2.0∼4.0m, 서해 2.0∼5.0m, 남해 2.0∼4.0m로 예상된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