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혁신기업 10곳 뽑아 ‘직접투자’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은행은 오는 27일부터 내달 7일까지 ‘제6차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투자대상기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벤처기업, 스타트업 등 혁신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중소법인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

우리은행은 기술성, 사업성 평가 등의 내부 심사 단계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10곳 안팎의 투자 대상기업을 선정한다. 이후 연말까지 상환전환우선주(RCPS) 등의 방식으로 각 기업마다 10억원 이내 범위에서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금 외에도 ▷전문 컨설턴트 컨설팅 ▷후속 투자 유치 ▷사업 제휴 등을 펼칠 계획이다.

이번 공모사업에는 기존에 우리은행과 금융거래가 없는 기업도 지원할 수 있다. 제출서류, 접수방법 등 세부내용은 우리은행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에서 확인하면 된다.

우리은행은 2018년 6월부터 중소기업에 은행이 직접투자하는 제도를 신설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총 5차례 공모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45개 기업에 약 430억원을 투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