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사 불신’ 돌다리 두드리는 판매사

수탁은행 잔고확인서까지 요구
옵티머스·라임 사태이후 빈번

옵티머스 사태 이후 판매사와 운용사 간 ‘불신(不信)시대’가 열렸다. 판매사들은 운용사로부터 정기적으로 제공받는 자료 외에도 각종 신탁재산명세서, 잔고확인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모펀드 시장이 각종 위조, 사기로 얼룩지자 돌다리라도 두드려보겠다는 얘기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판매사들은 수시로 운용사에 운용 중인 펀드 자료를 요청하는 중이다. 기존에 판매해왔던 펀드들이 문제 없는지 다시 살펴보기 위해서다. 자료를 주지 않으면 거래를 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는 곳들도 생겼다.

통상적으로 판매사들은 매월 혹은 분기 단위로 신탁재산명세서를 수취해왔지만, 최근에는 수시로 요구하고 있다. 신탁재산명세서에는 편입자산명, 매입시기, 수량, 가격 등이 포함돼있다. 재간접펀드일 경우에는 하위 포트폴리오 세부 내역도 요청하고 있다.

규모가 작거나 신생 사모 운용사일수록 요구받는 자료는 비정기적이고, 더욱 세분화된다.

중소형 운용사 관계자는 “사모펀드의 경우 판매사가 원하는 특정일에 맞춰 신탁재산명세서 뿐 아니라 수탁은행 날인이 찍혀있는 잔고확인서까지 제출하는 경우가 생겼다”며 “각종 서류를 받는다고 문제가 안터지지는 않겠지만 책임 소지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대비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판매사들의 이런 움직임은 최근 옵티머스 사태 이후 빈번해졌다. 옵티머스운용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끌어모은 자금을 대부업체 등 부실사채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옵티머스 측은 수탁은행 도장까지 위조해 서류를 조작했다.

애초에 운용사들에 문턱을 높이는 곳들도 나타났다. 부실 운용사들을 가리기 위해 자산 현황, 운용역 현황, 운용성과 등 정량적 기준을 강화하는 추세다.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도 세부 기준을 손질한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사 관계자는 “펀드에 문제가 생겨 구상권을 청구하더라도 운용사가 우량해야 회수할 자산이 생기지 않겠느냐”며 “소위 말해 ‘듣도 보도 못한’ 회사의 상품을 팔다가 문제 생기는 걸 막기 위해 운용사 선별 작업을 하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서정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