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경주 주민 81.4% 찬성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주민 의견조사에서 10명 중 8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시민참여단 145명을 대상으로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를 묻는 3차 찬반조사 결과 찬성 81.4%, 반대 11%, 모르겠다 7.6% 순으로 나왔다고 24일 밝혔다.

재검토위는 시민참여단이 3주간의 숙의학습을 거치는 동안 3차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처음 1차 조사에서는 찬성률이 58.6%(85명)에 불과했지만 2차 조사에서는 찬성비율이 80%(116명)까지 올랐다.

재검토위는 찬반 비율이 숙의학습 과정을 거치며 변화하는 추세는 지역, 성별, 학력, 연령, 직업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재검토위는 지역 의견수렴 결과에 대한 통계적 분석과 내부 논의를 거쳐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권고안을 제출, 산업부는 이를 토대로 정책을 결정한다.

재검토위는 이날 경주 감포읍복지회관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 등 단체 항의로 충돌이 발생하자 자료만 배포했다.

한편 한수원에 따르면 맥스터는 원전에서 사용한 우라늄이나 농축우라늄(사용후핵연료)을 외부와 격리해 보관하는 대형 콘크리트 구조물로, 기존 맥스터는 2022년 3월께 포화상태에 이른다.

따라서 한수원은 월성원전 내 기존 맥스터 부지 옆에 16만8천 다발을 보관할 수 있는 맥스터 7기를 더 짓는 방안을 추진 중으로, 공사 기간이 19개월인 점을 감안하면 다음달에는 착공에 들아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