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 내달 착공될 듯…“지역보상 문제 검토”

24일 오전 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 확충 관련 지역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는 경북 경주 감포읍복지회관 입구에서 찬·반 단체 관계자들이 뒤엉켜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월성지역 주민들이 맥스터 추가 건설에 압도적으로 찬성했기때문이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24일 시민참여단을 대상으로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에 대한 찬반 조사를 한 결과, 찬성 81.4%, 반대 11.0%, 모르겠다가 7.6%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의견 수렴 결과를 전달받은 뒤 정책 결정 검토에 들어갔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 결과를 존중한다"면서 "이 결과를 토대로 정부 차원에서 그동안 증설에 반대했던 이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진행한 뒤 8월 중 최종 증설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맥스터 증설을 놓고 일부 지역주민, 탈핵 단체들과 갈등을 빚은 만큼, 곧바로 '증설 결정'을 내리기보다 대화를 통해 설득 작업을 하는 과정을 좀 더 거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당초 재검토위는 이번 주민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정부에 권고안을 제출할 계획이었지만, 현재 진행 중인 사용후핵연료 중장기 관리방안과 함께 권고안을 제출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산업부가 재검토위의 권고안과 별개로 8월 중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이후 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에 관한 공작물 축조를 신고하고, 경주시 양남면에서 신고를 수리하면 모든 행정 절차는 끝나고 곧바로 증설에 착공하게 된다. 한수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월성원전 맥스터 용량 16만8000다발 가운데 95.36%가 다 쓴 핵연료로 채워져 2022년 3월 즈음에는 완전히 포화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월성원전 옆에 16만8000다발을 보관할 수 있는 맥스터 7기를 더 짓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한수원은 이를 위해 2016년에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운영변경허가 신청을 했으며, 올해 1월 운영변경허가를 받았다. 2017년에 시공사업자를 선정하고, 2018년에는 기자재 공급사도 이미 선정해놓은 상태다.

한수원 관계자는 "8월 중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할 수 있도록 정부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나갈 예정"이라며 "2022년 3월 이전에 준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지역 보상 문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측은 "지역 지원 방법에 대해 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