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대벌레 잡기’에 인력 총동원

김미경 은평구청장이 23일 봉산 일대에서 공무원들과 대벌레 퇴치 방제를 하고 있다. [은평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봉산 해맞이공원 일대에 대벌레가 발생한 직후인 지난 9일부터 모두 10차례에 걸쳐 방제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전날에는 대벌레 확산 길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고양시 덕양구, 서울국유림관리소와 협업해 공동방제를 진행했다. 이 날 은평구에선 김미경 구청장 등 70명, 고양시 덕양구에선 임종철 환경녹지과장 등 20명, 서울국유림관리소에선 오해근 산림재해안전팀장 등 10명 등 100명이 참여했다.

은평구는 지속적인 방제로 지역 주민들의 공원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는 한편 발생 밀도가 줄어들지 않을 경우 드론 방제도 검토한다. 드론 방제는 항공방제와는 달리 선별적이고, 약제를 사선으로 살포하기 때문에 방제 효과가 좋고 산림생태계 훼손도 적은 것으로 평가된다.

현장에서 직접 방제에 나선 김미경 구청장은 “대벌레가 피해를 주는 해충은 아니지만 갑작스럽게 대량 발생해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쳐서 죄송하다”며, “추가적인 방역조치는 물론 봉산에 출몰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하는 등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