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신규 투자자 유치 ‘플랜B’ 가동

제주항공의 주식매매계약(SPA) 해제 발표로 파산 위기에 몰린 이스타항공이 신규 투자자 모집 등 ‘플랜B’ 마련에 나섰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전날 제주항공의 SPA 해제 선언 이후 대응 방안 중 하나로 신규 투자자 확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제주항공 대신 자금을 수혈해 줄 수 있는 투자자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제주항공의 계약해제로 항공 인수합병(M&A)시장에 찬물이 끼얹어진 만큼 경영권 매각이 아니라 소수 지분 투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분 절반 이상을 매입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해 수천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투입할 단일 투자자를 단시간 내 찾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설명이다.

신규 투자자 확보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새로운 투자자를 찾아 나선 것은 완전자본잠식(-1042억원)에다 체불임금과 조업료, 유류비 등 미지급금이 1700억원에 달해 자력 생존이 불가능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자구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전날 국토교통부은 “파산이나 폐업에 이르기 전에 이스타항공이 플랜B를 내놔야 정부에서도 지원을 결정할 수 있다”며 정부 지원의 전제로 이스타항공의 자구안 마련을 강조한 바 있다.

이스타항공은 한편 신규 투자자 물색 작업과는 별도로 전라북도와 군산시에 자금 지원도 요청했다. 이는 당장 국내선 운항만이라도 재개해 투자 유치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3월 이후 전체 운항노선을 중단하면서 운항증명(AOC) 효력이 상실됐다. 운항재개 계획을 국토부에 제출하면 3개월 만에 효력을 되살릴 수 있지만 그 전에 밀린 조업비 등을 지불해야 한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의 계약 해제 빌미가 됐던 체불임금과 미지급금 규모를 줄이기 위한 노력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이스타항공 노조 측은 고용 유지를 전제로 기존 체불 임금 일부를 반납할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정부가 고용유지지원금을 8월말 이후 연장할 경우 이를 통해 인건비를 감축할 수도 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 측이 운항재개를 전제로 직원 개개인에 대해 무급휴직을 제안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아직 이러한 계획이 국토부에 전달되지는 않은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제반 여건 상 시간이 걸린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입장을 정하기 위해서는 이스타항공 측의 계획이 필요한 만큼 최대한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원호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