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충 또 하룻새 22건 추가 발견…누적 254건

인천지역에 수돗물 유충 민원 신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22일 오후 인천시 서구 청라배수장에서 열린 '수돗물 유충 발견 관련 인천시 출입 기자단 현장 방문 행사'에서 배수장 관계자들이 '유입관'에 흐르는 수돗물 일부를 채취해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유입관은 정수장에서 배수장으로 유입되는 수돗물이 지나가는 관이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인천시는 지난 22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인천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추가로 22건 발견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9일 유충 민원이 발생한 이후 인천 지역에서 유충이 실제 발견된 사례는 254건으로 늘어났다.

인천 수돗물 유충 발견 일일 건수는 지난 14일 55건으로 최대치를 기록한 뒤 19일 17건, 20일 21건, 21일 25건, 22일 21건 등을 기록하고 있다.

인천시는 현재 발견되는 유충이 모두 죽어있는 상태라며 사진·동영상이나 맨눈으로는 실체 확인이 어려워 실물을 보존해달라고 신고자들에게 요청했다.

또 이날부터 신고된 모든 유충 추정 물체를 국립생물자원관으로 보내 확인을 의뢰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