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프라이빗’하게… 코로나19가 바꾼 물놀이 트렌드

코로나19 여파로 실내용 물놀이 용품 판매가 증가했다. [사진제공=인터파크]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물놀이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 특히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물놀이 용품 수요가 늘고 있다.

인터파크가 24일 실내용 물놀이 용품 카테고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최근 한 달 동안(6월23일~7월22일) 전년 동기 대비 3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용 대형 에어풀장 수요가 가장 많았으며 물놀이 튜브 용품과 유·아동 전용 에어풀장 수요가 뒤를 이었다.

특히 설치 공간만 있으면 쉽게 사용 가능한 개인용 에어풀장은 캠핑 열풍과 맞물리며 부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허수진 인터파크 스포츠패션 카테고리 파트장은 “언택트 레저 생활의 확대로 여름철 물놀이 트렌드가 변하며 기존 수영복, 비치웨어의 수요가 실내용 물놀이 용품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이러한 시장의 수요를 반영해 앞으로 실내용 물놀이 용품의 종류가 보다 다양하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새로운 물놀이 트렌드를 반영해 이달 말까지 인기 실내용 물놀이 용품을 모아 썸머 물놀이 용품전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 인터파크는 사이즈별 에어풀장은 물로 튜브, 간이 샤워기, 정수펌프, 온도계 등 전문 MD가 엄선한 인기 상품을 선보인다. 시즌 특가로 최대 50% 할인 판매하며 발급 즉시 사용 가능한 15% 중복 할인쿠폰도 함께 제공한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