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미터기 조작, 이젠 그만!”

앱미터기를 통해 택시 요금을 투명하게 관리하는 시스템이 본격 도입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4일 ‘카카오 T 블루’에 중형택시 최초로 앱미터기를 적용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앱미터기는 GPS를 기반으로 시간, 거리, 속도를 계산해 택시 요금을 산정한다. 택시기사는 기사용 ‘카카오T’ 앱을 통해 앱미터기를 사용할 수 있다. 승객은 승객용 ‘카카오T’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요금을 확인할 수 있다.

앱미터기는 플랫폼 업데이트를 통해 별도의 교체 비용 없이 빠르게 요금제 변경이 가능하다.

또한 탄력요금제 적용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로의 확장도 용이하다. 기존 기계식 미터기는 요금제 변경 시 기사가 직접 검정소를 찾아가 기기를 조정해야 했다. 교체 비용만 6만원에 달한다.

유료 도로 비용이나 시계외 할증 비용이 앱에서 자동으로 계산된다. 이에 시계외 할증이나 유료 도로를 미리 누르는 조작 방법으로 부당한 요금을 청구하는 위법행위를 막을 수 있다.

이용자가 앱을 통해 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또한 요금 오입력에 따른 요금 분쟁 가능성도 낮출 수 있어 기사와 승객 모두 편익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앱미터기는 주요 글로벌 차량 호출 서비스에 활발하게 적용되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국내는 현행 자동차관리법령 상 바퀴 회전수에 따라 거리, 속도를 측정해 요금을 산정하는 기계식 택시 미터기만을 규정하고 있다.

카카오 T 블랙 등 일부 특화된 택시서비스에만 제한적으로 앱미터기 적용이 허용돼 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우선 가맹형 브랜드 택시인 ‘카카오 T 블루’ 차량에 앱미터기를 적용해, 10대 규모로 운영을 시작한다. 지속적으로 적용 차량을 확대해, 추후 가맹형 브랜드 택시 외 일반 택시에서도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GPS 기반 앱미터기는 기존 기계식 미터기로 불가능한 탄력요금제, 사전확정요금제 등 다양한 서비스 출시가 가능해 이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편익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승객과 기사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규제 샌드박스 심의를 통해 ‘GPS 기반 앱미터기’ 사업에 대한 임시허가를 받았다. 올해 6월 마련된 국토부의 ‘앱미터기 임시검정 기준안’을 1호로 통과해 앱미터기 사업 개시를 위한 자격을 갖췄다.

채상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