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조세저항 촛불시위’ 등 서울 도심·서초역서 대규모 집회 (종합)

취득세·양도세·보유세 등 부동산 관련 세금이 동시다발적으로 크게 오르면서 징벌적 과세에 반대하는 조세 저항성 집회가 늘어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토요일인 25일 서울에서는 을지로 일대 도심권과 대법원 부근 서초대로가 대규모 집회로 교통정체가 예상된다. 경찰은 해당 시간에 일부 교통을 통제할 수 있으므로 우회 도로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1~10시 중구 을지로 일대 도심권에서 탄핵 반발에 반발하는 7개 단체 등 10개 단체가 집회를 한 뒤 을지로와 퇴계로를 이용해 행진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자유연대·석방본부 등 7개 단체가 오후 1시30분~8시에 집회와 행진을, 기타 4개 단체가 오전 11시~오후 9시 집회를 예고했다.

‘8·15민족자주대회 서울추진위원회’는 오후 3시께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뒤편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경복궁역과 청운동주민센터 사이에서 집회를 한다. ‘국민운동본부’는 오후 3~7시에 서초구 서리풀공원 앞에서 집회를 한 후 서초3동 교차로까지 2개 차로를 이용해 행진할 예정이다.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는 오후 6시께 차량 600대를 동원해 서초구 염곡IC~세곡동사거리 구간을 선회 행진한다고 예고했다.

지난 18일에 이어 두 주 연속 토요일에 ‘조세저항 집회’도 예고됐다. 앞서 6·17대책 반대 커뮤니티 회원들은 오후 7~9시에 청계광장 인근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6·17, 7·10 부동산 대책 규탄집회’를 할 예정이다. 주최 측은 해당 집회를 촛불시위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8일 700여명(경찰 추산)이 참석한 해당 집회에는 양도세 공제 범위가 줄고 과세 부담은 늘어나는 내용을 담은 ‘세법 개정안’에 반발하는 다수의 개인투자자도 참여를 예고했다. 주최 측은 집회 참가인원으로 4000명을 신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을지로·퇴계로·자하문로 등 도심 대부분의 주요 도로에서 교통체증으로 인한 불편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차량 운행 시 해당 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통제 구간의 버스노선을 임시로 조정할 예정이다. 임시 조정되는 버스노선은 서울시 다산콜센터(120)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집회·행진·행사 시간대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02-700-5000),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