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또 태세 전환 “플로리다 공화당 전대 전격 취소…개학 몇 주 미뤄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다음 달 24~27일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열 예정이던 공화당 주요 전당대회 일정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줄지 않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 전당대회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그동안 강하게 주장하던 초등학교 등의 가을학기 개학마저 미룰 수 있다며 ‘태세 전환’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다음 달 24~27일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열 예정이었던 공화당 주요 전당대회 일정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비춰볼 때 잭슨빌에서 계획된 대규모 전당대회 일정은 적절하지 않다”며 “미국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행사를 취소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다만, “다음 달 24일부터 일주일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계획된 전당대회에서는 대의원들이 모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공화당은 샬럿에서 전당대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민주당 소속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때문에 대규모 전당대회 개최 허용 여부를 미루자 일부 계획을 변경했다. 전당대회를 샬럿에서 열되,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 후보 수락 연설 행사는 공화당 소속 론 드산티스 주지사가 있는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진행키로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잭슨빌 전당대회에서 할 예정이던 공화당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에 대해서는 “다른 형태로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일부 주에서는 통계에 근거해 개학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가을 학기 개학을 몇 주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가을 학기에 전면적인 개학을 촉구하며 연방 예산 지원과 연계 방침을 나타냈던 애초 입장에서 크게 변화한 것이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400만명을 넘어섰다. 존스홉킨스대학은 23일(미 동부 시간) 오후 7시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402만8741명, 사망자 수를 14만4072명으로 집계했다.

특히 300만명을 넘긴 때로부터 불과 15일 만에 400만명을 돌파하면서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다. 미국 내에선 첫 확진자 발생 후 98일 만에 100만명 선을 넘었고, 이후 43일 만에 200만명 선, 28일만에 300만명 선을 각각 넘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