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포천행복주택’ 보증금·임대료 최대 25% 인하

[헤럴드경제(포천)=박준환 기자]포천시(시장 박윤국)는 ‘포천행복주택’의 보증금 및 임대료를 인하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요금 조정으로 보증금은 당초 1100~3000만원에서 900~3000만원으로, 임대료는 월 9~25만원선에서 6~19만원선으로 조정된다. 이에 따라 임대료의 경우 최대 25% 인하될 전망이다.

이번 임대료 조정은 행복주택 입주 이후 최초 조정으로 현 시세 반영을 위하여 신읍동 아파트의 임대시세를 반영했으며,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시민들의 주거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폭 인하하게 됐다.

한편 포천시 행복주택은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10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초로 지방자치단체가 건설, 현재 포천도시공사에 수탁 운영중이며, 신읍동의 일반형 18세대, 군내면 용정리의 산단형 342세대가 지난 2015년과 2018년에 각각 준공됐다.

이번 보증금 및 임대료 조정 금액은 10월 고지분부터 적용할 예정으로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