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시진핑, 미중 갈등 속 ‘밀월’ 강화…“양국 협력” 강조

(좌측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미·중 갈등이 가열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양국간 우호 관계를 강조하면서 전략적 연대를 거듭 과시했다.

24일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중러 집권당 대화 체계 제8차 회의 화상회의에 축전을 통해 양국간 협력을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축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과 러시아가 상부상조하고 어려움을 극복하며 외부의 간섭에 반대해왔다”면서 “양국이 신시대 중·러 관계의 높은 수준을 구현했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책임지는 세계 대국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전략적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고 패권주의와 일방주의에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도 “중러 관계가 이미 전례 없이 높은 수준에 이르러 전 세계 국가 간 협력의 모범이 됐다”면서 “양국이 지역 및 국제 문제 해결에 함께 노력해 전 세계 안정을 이끌었다”고 자평했다.

푸틴 대통령은 “통일러시아당과 중국 공산당이 정기 교류를 통해 양자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중·러 전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한층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관계는 코로나19 책임론 및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으로 인한 미·중 갈등 국면을 맞아 전례없이 돈독한 상황을 유지 중이다.

러시아는 코로나19 사태와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 등 최근 중국과 미국이 부딪히고 있는 문제들에서 확실하게 중국 편을 들었다. 양국은 미국의 일방주의에 맞서면서 다자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함께 주장하고 있기도 하다.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역시 돈독한 관계다.

푸틴 대통령은 이달 초 개헌 국민투표를 통해 대통령 연임 제한에 관한 헌법을 수정했다. 이로써 최대 2036년까지 집권할 길을 열었다. 그는 2000년부터 대통령, 총리직을 역임하면서 절대권력을 누려 왔다.

시 주석은 2018년 중국 공산당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국가주석의 연임 제한 규정을 폐지해 장기 집권의 기반을 마련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