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일상생활 문제 해결책 찾는다

2020년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대회.[과기정통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생활 속 문제해결을 위한 ‘2020년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대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대회는 제시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개발한 알고리즘을 가지고 실력을 겨루는 도전경쟁형 연구개발(R&D) 경진대회다. 기존 사업계획서 검토위주의 평가방식을 벗어나 연구역량만으로 연구 수행기관을 선발하는 방식의 연구개발(R&D) 지원체계다.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다양한 지역문제를 해결하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각종 응급상황(행동인지) ▷폭력상황(음성인지) ▷생활폐기물 분류(사물인지) ▷인공지능 최적·경량화를 통한 전력소비량 감소 등 4개 트랙으로 2022년까지 3년간 총 4단계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4개팀이 참가, 참가팀들은 1단계 대회기간인 27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 대회를 통해 각자의 연구기량을 겨루게 되며 최종 순위는 다음달 5일 발표된다.

이번 대회는 온라인으로 추진되며 주어진 목표를 가장 잘 해결하는 상위 20개팀을 선발하여 팀별로 2단계 대회를 준비할 수 있는 후속연구비 2억원(총 40억원 규모)을 균등 지원한다.

올해는 클라우드를 활용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고, AI Hub(www.aihub.or.kr)를 통해 학습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참가팀이 보다 쉽게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1단계 대회보다 난이도가 높아지는 2단계 대회는 올해 11월말에 개최될 예정이며, 2단계 대회를 포함하여 매 단계마다 신규 참가자의 도전이 가능하도록 참여기회가 개방된다.

11월에 개최되는 ‘2020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는 지난해 2단계 대회와 통합해 19개 팀에 약 120억원의 후속연구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대회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이 국민 삶의 질을 향상 시키는 따뜻한 기술로 자리매김하고, 인공지능 분야 연구자들이 선의의 경쟁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하며 연구생태계가 더욱 활성화 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