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M][글로벌시황]美, 실업증가에 기술주 약세…다우 1.3%↓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실업지표 약화로 뉴욕 주요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핵심 기술기업 주가도 급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3.51포인트(1.31%) 하락한 2만6652.3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36포인트(1.23%) 떨어진 3235.66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4.71포인트(2.29%) 급락한 1만 461.4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전주보다 10만 9000명이 늘어 141만 6000명(계절 조정치)에 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추정한 130만 명보다 많았다.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16주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고용시장 상황이 예상보다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추가부양책을 두고 공화당과 협의 중이지만, 핵심쟁점인 실업보험 지원을 두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 등 주요 기술기업 주가는 일제히 급락해 증시 하락을 견인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테슬라는 전날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지만, 각각 5%와 4.3%씩 하락했다. 애플 주가도 4.5%가 넘게 떨어졌다. 신제품 출시 시점이 불확실하다는 골드만삭스의 투자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국채수익률은 혼조를 보였다. 2년물 국채수익률은 0.4bp 오른 0.15%에 거래된 반면 30년 수익률은 5.6bp 내려 1.23%에 거래됐다. 유럽주요증시인 독일 닥스지수와 프랑스 CAC지수도 각각 0.01%와 0.07% 하락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8월 인도분 금 가격은 종가 기준 온스당 1864.10달러를 기록해 전 거래일보다 1.17% 올랐다. 2010년 9월 9일 종가 온스당 1899달러 이후 최고가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