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48형 올레드 TV 국내 출시…중형 프리미엄 시장 공략

LG전자가 48형 LG 올레드 TV를 국내 출시한다. 이 제품은 거실과 다양한 장소에서 세컨드 TV나 게이밍 TV로 활용도가 높다. 모델이 48형 올레드 TV로 게임을 즐기며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LG전자가 유럽, 일본에 이어 국내 시장에 48형 올레드 TV를 내놓는다.

LG전자는 25일부터 온라인 오픈마켓 11번가에서 48형 LG 올레드 TV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달 유럽 주요 국가, 일본 등 중형급 프리미엄 TV 수요가 특히 높은 지역에 48형 신제품을 먼저 출시했다. 이번에 국내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국내 출시를 결정했다고 LG전자는 밝혔다.

이로써 LG전자는 88, 77, 65, 55형에 48형까지 이어지는 올레드 TV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LG전자는 48형 올레드 TV 출시로 중형급 TV 시장에서 새로운 프리미엄 수요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제품은 48형 화면에 4K(3840×2160) 해상도를 구현해, 화소 밀도가 96형 8K(7680×4320) TV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기존 올레드 TV의 장점인 화질과 뛰어난 반응속도를 갖춰 게이밍 TV로 특히 주목받고 있다. LG전자가 TV 업계 최초로 적용한 엔비디아의 지싱크 호환은 외부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48형 올레드 TV의 국내 출하가는 189만원이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