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에 맞불…”청두 미국 영사관 폐쇄” 요구

중국 쓰촨성 청두에 주재하는 미국 총영사관 앞으로 23일 행인들이 지나가고 있다. 중국은 24일 미국의 휴스턴 주재 자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에 맞서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했다. [연합=헤럴드경제]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에 대응해 중국이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하며 맞불을 놨다.

중국 외교부는 24일(현지시간) 주중 미국대사관에 “중국은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설립과 운영 허가를 철회한다”면서 “청두 총영사관의 모든 업무와 활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통지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직원들이 신분에 맞지 않은 활동을 하면서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의 안보 이익을 해쳤다”고 비난했다.그는 “중국은 이에 대해 여러 차례 교섭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왕 대변인은 청두 영사관 폐쇄 기한에 대해 즉답을 피했지만 “외교는 대등 원칙”이라며 미국과 동일한 72시간을 제시했음을 시사했다.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총편집인도 중국이 이날 오전 10시 청두 영사관 폐쇄 방침을 통보했으며 폐쇄 기한은 72시간 뒤인 27일 오전 10시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앞서 성명에서 “7월 21일 미국은 일방적으로 (중국을) 도발했다”며 “중국은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의 폐쇄를 돌연 통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 중미 영사조약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또 중미 관계를 심각히 훼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또 “중국의 이번 조치는 미국의 비이성적인 행위에 대한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이라며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 외교 관례에도 부합한다”고 주장했다.이어 “중국은 중미가 현재 상황을 맞이하는 것을 바라지 않았다”면서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우리는 미국이 즉시 잘못된 관련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양국관계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조건을 만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1985년 문을 연 청두 총영사관은 쓰촨(四川), 윈난(雲南), 구이저우(貴州), 충칭(重慶) 등과 함께 미국이 인권 상황에 큰 관심을 두는 티베트 지역을 관할하고 있다.

2012년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최대 정치적 라이벌이었던 보시라이(薄熙來) 전 충칭시 서기의 실각 사태가 벌어져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벌어진 곳이기도 하다.

앞서 미국은 21일 지식재산권 보호와 스파이 근절 등을 이유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72시간 안에 폐쇄하도록 요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