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신속획득사업, 5년 걸리는 新무기체계 10개월만에 납품…원거리정찰용 드론 등 도입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포해수욕장에 드론을 투입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감시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군이 오는 10월 정찰용 무인기 등 드론 관련 신제품 4개를 시범 운용한다.

방위사업청은 신속시범획득사업으로 선정된 4개 드론 관련 제품을 납품할 업체를 선정하고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기술발전 속도가 빠른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 당국이 우선 구매한 뒤 시범 운용을 거쳐 신속하게 도입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추진됐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4개 제품은 해안경계용 수직이착륙 드론, 감시·정찰용 수직이착륙 드론, 원거리 정찰용 소형 무인기, 휴대용 안티드론건(Anti-drone Gun)이다.

계약업체는 각각 대한항공, 억세스위, 성우엔지니어링, 삼정솔루션이다.

업체들은 오는 10월까지 군에 제품을 납품하고 사용자 교육과 기술을 지원한다.

군은 약 6개월간 시범 운용을 통해 제품의 군사적 활용성을 확인한다.

통상 5년에서 10년까지 걸리는 기존 무기체계 도입과 달리 최초 기획부터 군 납품까지 불과 10개월 안에 납품이 완료된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방사청은 현재 250억원 규모의 2차 신속시범획득사업을 공고 중이며, 9월에 사업을 선정하고 11월에 업체와 계약할 계획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