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조 창립 90주년…일제강점기 조선인 긍지 담아 출범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의 대표 향토 주류기업 대선주조(대표 조우현)가 오는 25일 창립 90주년을 맞았다.

1930년 7월 25일 부산 범일동에서 대선양조㈜로 출범한 대선주조는 지역의 유일한 소주 제조사로 지난 2012년 부산시로부터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기업’으로 선정됐다.

‘대선(大鮮)’이라는 이름은 1930년 일제강점기 당시 사케를 만들던 ‘대일본(大日本)양조’에 대응해 조선인의 긍지를 담아 만든 ‘대조선(大朝鮮)’의 줄임말이다.

제품의 맛과 품질로 승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품질제일주의’ 철학을 가지고 소주 개발과 생산에 전념해 온 대선주조는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술인 ‘다이야(DAIYA)소주’를 포함해 ‘선(鮮)소주’, ‘C1소주’, ‘대선소주’ 등 90년간 다양한 주류제품을 선보이며 시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해왔다.

특히 지난 2017년 1월 출시되자마자 소비자들을 사로잡으며 대선주조의 주력제품으로 자리매김한 ‘원조 뉴트로’ 대선소주는 이달 초 누적판매 4억병을 돌파하며 굳건한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대선주조는 창립 90주년이라는 남다른 의미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쓰는 지역사회 움직임을 고려해 일체의 기념행사 없이 창립기념일을 맞이하기로 결정했다.

대선주조는 창립 90주년을 기념하는 엠블럼을 제작해 소주 라벨과 포스터, 기타 제작물 등에 부착할 예정이다.

대선주조 조우현 대표는 “고객 여러분들의 끊임없는 성원으로 대선주조가 90주년을 맞이하게 되어 감격스럽고 깊이 감사드린다”며 “창립 100주년을 향해 대선주조 전 임직원들은 다시 힘찬 발걸음을 내딛겠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