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2분기 영업익 48%↓…中서 코로나 뚫고 ‘하이킥’

두산인프라코어의 굴착기 DX60W ECO.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연결 기준 2분기 매출액 1조9757억원, 영업이익 1543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2%, 48.1%씩 감소한 수치다.

이에 따라 상반기 전체 매출액도 3조9850억원으로 전년보다 9.1% 줄었으며, 영업이익은 3353억원으로 38.7% 감소했다.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시장 침체와 경쟁 심화에 따른 결과라고 두산인프라코어는 설명했다.

해외 대부분 시장에서 중대형 건설기계(Heavy) 사업의 매출은 하락했지만 중국 굴착기 시장이 빠르게 회복되면서 판매가 늘어났고, 선진 및 신흥시장에서의 점유율도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중국 시장에서의 매출은 5275억원으로, 전년보다 57.7% 증가했으며 상반기 기준으로도 4.7% 성장하며 호조를 보였다. 올해 중국 굴착기 시장 규모는 연초 전망치였던 21만대보다 소폭 늘어난 24만대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국공정기계협회(CCMA)에 따르면 중국에 진출한 해외기업(MNC) 가운데 두산인프라코어의 점유율은 지난 2015년 12.9%에서 올 상반기 23.0%로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북미와 유럽 등 선진시장에선 30% 이상 줄었지만 8톤 이하 미니굴착기 판매를 10% 가량 늘리며 점유율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산흥시장 규모가 27% 축소됐음에도 불구하고 두산인프라코어의 점유율은 2.1%포인트 늘어났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앞으로 매출 채권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대형 굴착기 판매 비중을 늘려 수익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두산밥캣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9.5%, 59.1% 감소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