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슈퍼 감염지 가능성…추가 확진자 잇따라

25일 오전 서울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부산항 선박수리업체에서 근무하는 내국인 직원의 확진 판정 이후 이 업체에서 추가 감염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직원들이 접촉한 인원이 수백명에 달해 또 다른 슈퍼 감염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5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부산 서구에 사는 57세 내국인 남성(163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하루 만인 이날 사하구에 거주하는 내국인 남성(164번)도 같은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은 최근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인 페트르원호(7천733t·승선원 94명)에 승선했다 확진된 선박수리업체 직원인 157번 확진자(40대)의 동료다.

보건당국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163·164번 확진자도 작업차 페트르원호에 승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선박수리업체 직원만 8명이다.

특히 163·164번 확진자는 157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보건당국은 해당 업체 나머지 선원들에 대한 재검사와 함께 수백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접촉자를 추적 중이다.

한편 이날 항만방역당국은 “부산항에 정박한 러시아 선박 13척 429명에 대한 선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