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센텀시티 ‘물폭탄’에 수억원대 슈퍼카도 ‘물벼락’

지난 23일 시간당 최대 80㎜가 넘은 폭우로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 일대가 침수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이곳 초고층 주상복합 건물의 지하가 빗물에 잠겨 슈퍼카 등 고급 차 상당수가 침수 피해를 봤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3일 시간당 80mm 이상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부산에서 대표적인 부촌인 해운대 센텀시티 일대가 침수돼 이곳에 주차돼 있던 슈퍼카 등 고급차가 피해를 입었다.

24일 이 건물 입주자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부터 센텀시티 모 주상복합 건물 지하1층 주차장이 지상으로 연결된 도로에서 검은색 빗물이 쓸려 내려오면서 1시간 만에 물에 잠겼다.

입주민들이 주차장 침수 소식에 차량을 빼내려고 한꺼번에 몰리면서 주차장과 건물 입구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고 입주자는 전했다.

침수된 지하주차장에서 벤츠와 BMW 등 외제차가 즐비했고, 한 대에 수억원에 이르는 슈퍼카도 있었다고 알려졌다.

이 주상복합 건물은 125평, 131평 등 대형 평수뿐으로, 전망 좋은 로열층의 경우 수십억원에 거래되는 부촌이다.

고층 빌딩이 들어선 센텀시티는 폭우가 올 때면 물바다가 돼 상습 침수구역이라는 오명을 갖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