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송파 등 코로나19 확진자 11명 증가…누적 1558명

강서구가 코로나19 등 다양한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내부 모습. [강서구 제공]

[헤럴드경제] 서울시는 24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1558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0시 이후 18시간 만에 11명 늘어난 수치다.

강서구 요양시설에서 4명이 늘어나 총 20명이 됐고 송파구 사랑교회 1명, 강남구 V빌딩 1명, 강남구 K빌딩 1명, 관악구 사무실 1명, 기타 2명, 경로 확인 중 2명 등이 신규 확진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