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유병언 차남, 거물급 변호사 선임…한국 송환 요구 대응

미국 뉴욕에서 체포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사망)의 차남 유혁기 씨. 그는 한국의 범죄인 송환 요구에 대응해 최근 대형 로펌의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헤럴드경제] 미국에서 체포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2014년 사망)의 차남 유혁기(48) 씨가 한국의 범죄인 송환 요구에 대응하고자 대형 로펌의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미 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뉴욕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의 자택에서 체포된 유 씨는 범죄인 인도 재판을 앞두고 법조 경력이 30년이 넘는 폴 셰흐트먼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형사사건 전문인 셰흐트먼은 텍사스주에 본부를 두고 뉴욕, 워싱턴DC, 댈러스 등 미 주요 도시와 런던, 두바이 등에 해외 지사를 둔 로펌 브레이스웰의 파트너 변호사다. 하버드 로스쿨 출신으로 워런 E. 버거 전 연방대법원장의 로클럭을 지내고 뉴욕 검찰에서 재직했으며 펜실베이니아대와 컬럼비아대 로스쿨에서 강의하기도 했다.

앞서 유 씨는 체포 직후 법원 심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에서 모든 피의자는 체포 후 법관 앞에 ‘최초 출석’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때 판사는 피의자의 권리를 알리고 피의자의 견해를 청취한다.

미 검찰은 한국의 범죄인 인도 청구에 따라 한국을 대리하는 입장에서 미 법원에 범죄인 인도 결정을 요청했다. 법원은 미 검찰이 주장한 내용을 토대로 유 씨의 입장도 청취한 뒤 송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뉴욕남부지검은 유 씨가 횡령 등 7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미 법원은 한국의 범죄인 인도 청구서를 토대로 지난 2월 27일 유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미 수사 당국은 약 5개월 만인 22일 유 씨를 전격 체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