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도 ‘라임펀드 전액 반환’ 수용 보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우리은행이 라임자산운용 플루토TF-1호(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한 고객들에 원금을 전액 반환할지를 다음 이사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하나은행에 이어 결정을 보류한 것이다.

우리은행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권고한 라임자산운용 전액반환안을 논의했다. 은행은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 금감원에 답변을 연기하게 해달라고 신청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소비자 보호와 신뢰 회복 차원에서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은 공감하지만, 사실관계에 대한 추가 확인과 심도 있는 법률 검토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나은행도 지난 21일 이사회에서 수락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답변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달 30일 분쟁조정위원회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 무역펀드 4건에서 환매 중단 사태가 발생하자 판매사가 원금 100%를 반환하라고 권고했다.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돌려주라는 결정이 나온 것은 금융투자상품 분쟁조정 사상 처음이다. 판매사는 하나은행(364억원), 우리은행(650억원), 신한금융투자(425억원), 미래에셋대우(91억원) 등이 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