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박지원 학력의혹 조사 청문회 보고 판단”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학력위조 의혹에 대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과정과 결과를 보고 종합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어 “권력형 입시비리라는 것은 하 의원의 주장일 수 있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청문회에서 후보자 본인의 입장도 공식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박 후보자가 단국대를 졸업했다고 했지만, 박 후보자는 권력 실세일 때인 2000년 학적부 위조를 한다”며 “이 분이 단국대를 간 것은 1965년인데 자신이 나오지 않은 조선대 서류를 가지고 단국대에 편입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000년 당시 인사청문회제도가 도입됐는데 (조선대 학력이) 들통날까봐 고친 것”이라며 “2년제 전문대를 졸업하고 5학기 학력을 인정받는 게 가능한가”라고 말했다.

또한 편입 35년 뒤인 2000년에 단국대 학적부에 ‘조선대’로 표기됐던 출신대학을 ‘광주교대’로 바로잡았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