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서 유충 추정 12건 추가…누적 발견 266건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인천 부평정수장을 찾아 수돗물 유충 발생 관련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인천 지역에서 보름 넘게 유충 또는 유충 추정 물체가 발견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23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인천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 추정 물체 12건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9일 인천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이후 보름 넘게 유충이 계속해 나오면서 전날 유충 추정 물체까지 포함해 누적 발견 사례는 266건이 됐다.

인천 수돗물 유충 발견 건수는 지난 14일 55건으로 최대치를 기록한 뒤 감소하는 듯했다.

그러나 19일 17건, 20일 21건, 21일 25건, 22일 21건, 23일 22건 등 계속해서 발견되는 상황이다.

인천시는 유충 실체를 명확하게 확인한다는 취지로 전날부터 모든 유충 추정 물체를 국립생물자원관으로 보내 검사를 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