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 폐쇄로 미-중 관계 악화…군사 충돌 우려”

경찰관들이 중국 쓰촨성 청두의 미국 총영사관 밖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총영사관 폐쇄와 관련해 미-중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향후 양국 관계가 비관적인 방향으로 흐를 것이라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5일 보도했다.

미국은 앞서 휴스턴 주재 중국총영사관의 폐쇄를 요구했다. 이에 중국은 쓰촨성 청두(成都) 소재 미국총영사관 폐쇄를 결정했다.

이는 양국의 국교 정상화 이후 전례가 없는 수준이다. 무역 분쟁에 이어 기술 전쟁,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등 갈등의 골이 전방위적으로 깊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런던대 중국연구소장인 스티브 창 교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미국 대선에서 누가 이기든 미-중 관계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워싱턴 싱크탱크인 세계안보연구소의 갈 루프트 공동소장도 “미-중 관계는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도 복구되지 못할 정도로 악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미-중 군사 충돌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미국이 중국에 대한 미래 전쟁을 위해 동의를 만드는 과정”이라며 “베트남 전쟁이나 2003년 이라크 전쟁에 앞서 썼던 것과 같은 전술”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정치 평론가 천다오인은 미-중 관계 악화가 중국 공산당의 내부 통제와 민족주의적 프로파간다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