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제자리’…이번주 0원대 상승

전국 휘발유 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진 가운데 상승폭이 사실상 0원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헤럴드경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9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사실상 상승폭이 0원대로 제자리걸음 상태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0.3원 오른 ℓ당 1361.1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1월 말부터 하락하다가 5월 중순을 기점으로 다시 상승했다.

다만 상승폭은 완만했다. 최근 상승폭은 24.3원, 16.3원, 9.1원, 4.0원, 1.4원에 이어 이번 달 0원대까지 떨어졌다.

기름값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지난주보다 1.4원 오른 ℓ당 1454.7원이었다. 가장 낮은 지역은 대구는 0.1원 하락해 ℓ당 1337.3원으로 나타났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329.2원으로 가장 낮았다. SK에너지 휘발유는 ℓ당 1369.1원으로 가장 비쌌다.

전국 경유 판매 가격은 0.1원 오른 ℓ당 1163.3원을 기록했다.

국내 기름값은 국제유가 변동을 2∼3주 시차를 두고 반영한다. 최근 국제유가가 보합세를 이어가고 있어 당분간 큰 폭의 기름값 변동은 없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석유공사는 “이번 주 국제유가는 미국과 유럽연합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올랐으나 이라크의 7월 원유 수출 증가 추정 등의 영향으로 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