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8명 태운 완도~제주 여객선 화재…인명피해 없어

[헤럴드경제] 전남 완도에서 출발해 제주항으로 들어오던 대형 여객선에서 불이 났지만 다행히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2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8분께 승객 270명과 선원 28명을 태우고 완도에서 제주항으로 향하던 여객선 A호(2만263t)에서 제주항 도착을 약 8㎞를 앞두고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차량칸에 실려 있던 활어 수송 차량의 상부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해 차량 일부를 태우고, 화물칸 천장 일부가 그을렸으나 선박에 설치된 화재경보기와 자동 살수장치가 작동해 불은 신고 접수 20분 만에 자체 진화됐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이 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당 여객선은 제주항 6부두에 입항해 예정대로 다음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