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가 대응시스템 문제로 코로나19 재확산

[헤럴드경제]국가 대응시스템 문제로 인해 일본의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의 ▷코로나19 정보공유 문제 ▷느린 검사결과와 처리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검사능력 등을 지적하면서 이런 문제가 의료체계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우선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국가시스템의 운영에 문제가 있다는 것. 일본 정부는 의료기관 등이 감염자 발생 및 입·퇴원 정보, 중증도, 행동이력 같은 모든 데이터를 직접 입력하고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공유할 수 있는 ‘허시스(HER-SYS)’라는 새 전산시스템을 긴급사태 해제 후인 지난 5월 말 가동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감염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신속한 정책 결정에 도움이 된다. 농후접촉자 등의 대응과정에서 지자체 간 협력을 쉽게 할 것으로 기대됐다.

이달 22일 현재 보건소를 두고 있는 155개 지자체 중 122곳이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도쿄도(都), 오사카부(府)와 두 광역지역 내의 31개 시구(市區)는 아직 이 시스템에서 빠져 있다. 도쿄도에선 지금도 일선 보건소에서 팩스를 받는 복지보건국 직원 약 10명이 각자의 시스템에 정보를 넣어 관리한다.

또 증상이 나타난 뒤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5일 정도 걸리고, 다시 결과를 집계해 발표하는 데 2일 정도가 더 걸린다.

닛케이는 25일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신규 감염자 748명(오후 9시 기준) 중 절반이 넘는 427명이 도쿄와 오사카에서 나왔다며 '허시스'는 절반 이상의 정보가 누락된 채 운용된다고 지적했다. 전국적으로 반쪽에 불과한 '허시스'로는 감염동향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워 잘못된 대응책을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대도시를 중심으로 양성률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문제다. 검사건수가 증가하면 확진자 수는 함께 늘지만 검사 대상자 중 확진자가 차지하는 양성률은 떨어지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일본에선 검사건수 증가에 비례해 양성률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여 시중감염이 예상외로 확산된 상태일 것으로 관측됐다.

도쿄도에 따르면 하루 검사인원(직전 7일 평균치)은 5월 하순부터 급증해 지난 13일에는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4월 초순의 10배 수준인 3000명을 넘었다. 도쿄지역 양성률은 5월 하순 1%대에서 7월 16일 이후에는 6%대를 보이고 있다. 도쿄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오사카의 양성률도 8.0%에 달한다.

이밖에 1차 감염이 확산한 지난 4월과 마찬가지로 검사능력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생각지 못한 확산이 일어나고 있을 수도 있다며 검사체제 확충도 지적됐다.

무증상자와 경증자 등 호텔이나 자택에서 요양하는 사람을 제외한 입원자 수가 최근 늘고 있는 것도 사태의 심각성을 더하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도쿄에서는 지난 24일 기준으로 입원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

닛케이는 코로나19는 증상이 나타나고 10일 뒤 중증화하는 경향에 있다면서 의료수요 등을 잘못 판단할 경우 순식간에 의료체계 붕괴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 1월 16일 국내 첫 사례가 확인된 지 3개월 만인 4월 16일 1만명을 넘었다. 2개월 반 후인 7월 4일 2만명을 돌파했다. 그 후 다시 1만명이 늘어 3만명대(7월 25일)로 올라서는 데는 21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