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코로나 의심 탈북민 월북’ 北주장 사실 확인중”

북한은 지난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회의는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렸으며,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주재로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조선중앙TV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월북했다는 주장에 대해 청와대는 26일 "부처에서 지금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탈북자 재월북에 대해 파악이 된 것이 있는가', '북측에서 항의나 연락이 온 것이 있나'라는 물음에 "관계부처에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고,지금은 거기까지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가 열린 사실을 보도하며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