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마스크 종료하면 가격 치솟는다?…빗나간 예상

13일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마스크가 진열되어 있다. 공적 마스크 제도가 공식 폐지되고 시장공급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소비자들은 약국·마트·편의점 등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수량 제한 없이 구매할 수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후 2주가 지난 24일 약국가는 보건용 마스크를 여전히 '공적 가격'인 1500원에 팔고 있었다. 보건용 마스크인 'KF 마스크' 가격이 수량 제한 없이 구매할 수 있는 시장공급체계 전환 이후 2배 이상 뛸 거란 당초 예상과는 다른 모습이다.

서울 종로구 약국 여러 곳을 둘러본 결과 공적 마스크 종료 이후 들어오는 새로운 KF 마스크는 장당 15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소비자가 선호하는 일부 브랜드의 경우 장당 2000원이 붙어있었다.

대한약사회 등 약업계에 따르면 공적 마스크 물량은 지오영 컨소시엄, 백제약품 등 도매업체에 모두 반품 완료했다. 현재 약국에서 판매하는 KF 마스크는 시장 시스템으로 공급된 물량이다.

공적 마스크 제도가 끝나면 1500원보다는 높은 가격을 책정하겠다고 벼렸던 일부 약국도 이렇게 수요와 공급법칙으로 정해진 마스크 가격 범위를 벗어나지 않았다.

실제로 2주 전에 찾았던 한 약국의 관계자는 "공적 마스크 제도가 끝났는데 1500원에 계속 팔 이유가 없다"며 "이후에 (보건용) 마스크는 시장 가격인 2000∼3000원에 팔 예정"이라고 호기롭게 말했었다.

하지만 이날 해당 약국을 다시 방문해보니 인근 다른 약국과 마찬가지로 KF 마스크를 장당 1500원에 팔고 있었다. 비말 차단 마스크는 더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었다. 5장씩 묶어 3000원에 팔거나 7장씩 묶어 6000원에 파는 등 장당 1000원 넘게 책정한 약국은 없었다.

덴탈 마스크의 경우 장당 300원∼500원꼴이었다. 다만 이 일대 한 약사는 "대형병원 인근에 약국이 몰려 있는 동네다 보니 다른 지역보다는 마스크 가격이 싸게 책정됐을 수 있다"고 짚었다.

약사회는 공적 마스크 제도가 KF 마스크의 시장가격을 안정화하는 데 기여했다고 봤다. 약사회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 '마스크 대란'이 빚어졌을 때는 KF 마스크 가격이 2500원∼3000원까지 나갔다"며 "공적 마스크 시행 이후 공급업체들이 많아지며 마스크의 공급 부족이 해결됐다"고 짚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