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관료들에 ‘호통’ 지시…주민통제·軍기강 목적, 방역·경제 위기 반영

북한은 지난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직접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조선중앙TV 화면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월북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치와 최대비상경계체제 등을 공개한 것은 군과 주민 등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체제 기강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북한이 당면한 코로나 방역 및 이로 인한 경제 위기에 대한 경계심을 반영한 것으로도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 “우리 경내에 악성비루스가 유입되었다고 볼 수 있는 위험한 사태가 발생했다”며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 이날 조선중앙TV가 공개한 회의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박정천 군 총참모장, 최부일 당 군사부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등이 회의장에 앉아 김 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했다.

특히 회의 중간에 김 위원장이 정경택 국가보위상과 박태성 당 부위원장, 전광호 내각부총리를 일으켜 세워 호통치듯 무엇인가를 지시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는 코로나19 방역을 명분으로 주민과 군에 대한 감시통제를 강화하고 정권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간부들에게 강한 경고 메시지를 주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 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전했다.

결국 북한 지도부의 최근 움직임은 코로나19와 경제난 장기화로 쌓인 내부 불만을 잠재우고 흐트러진 사회 분위기를 다잡겠다는 목적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